"16강까지" 광화문광장은 다시 붉은 물결

premium 50 조회 ㆍ 1month(s) ago

"16강까지" 광화문광장은 다시 붉은 물결

앵커

태극전사들은 멀리 카타르 도하에서 열전을 치르지만, 광화문에서 뜨거운 응원 열기로 힘을 보태는 시민들이 있습니다.

이제 경기 시간이 한 시간 남짓 남았는데요.

현장 분위기 뜨거울 것 같습니다.

이화영 기자, 현장 분위기 어떤가요?

기자

네, 광화문 광장에 나와 있습니다.

이제 경기 시작까지 1시간 정도가 남았습니다.

붉은 티셔츠를 맞춰 입고 붉은악마 머리띠를 한 시민들은 스크린 앞에 자리를 잡아두고 응원 열기를 더해가고 있습니다.

광장 앞 설치된 대형스크린 앞은 경기가 시작되길 기다리는 시민들이 자리를 채웠습니다.

오늘 경기는 16강 진출을 위해선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중요한 결전입니다.

더욱 뜨겁게 응원의 목소리를 보태야 하는 날이어선지 추운 날씨에도 시민들은 설레는 표정으로 이곳 광장에 모였습니다.

다만 오늘은 앞선 1, 2차전 경기보다 더 늦게 시작하고 영하권으로 한층 쌀쌀해지는 만큼 지금 광화문으로 향하시는 시민이 있다면 목도리와 장갑 등 방한용품 꼭 챙기셔야겠습니다.

앵커

안전 관리도 빼놓을 수 없겠는데요.

준비 상황은 어떻게 됩니까?

기자

네, 오늘 경찰은 약 1만5천 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경기를 1시간 앞두고 속속 시민들이 모여들자 경찰은 길목마다 자리를 잡고 현장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1, 2차 거리응원전과 마찬가지로 경찰과 지자체, 붉은악마는 안전 관리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우선 오늘 이곳엔 경찰관 150명, 기동대 11개 부대 680여 명 등 약 850명의 경찰이 배치됐습니다.

또 한파에 서울시와 붉은악마 측은 난방기구를 설치한 쉼터 텐트 4개 동을 운영합니다.

서울시는 지난 2차전 10명을 수용할 수 있던 텐트 규모를 80명 규모로 대폭 늘렸습니다.

교통관리도 중요한데요.

밤 9시부터 경기가 끝날 때까지 인근 세종문화회관 정류소는 임시로 닫힌다고 하니 참고하셔야겠습니다.

거리응원전이 끝난 뒤 새벽 3시까지는 열차를 특별 운행하고 인근 지하철역에 안전요원도 평소보다 4배 더 배치했습니다.

집 가는 길까지 안전사고 없도록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저 역시 대한민국의 승리를 기원하며 응원해보겠습니다.

지금까지 광화문광장에서 연합뉴스TV 이화영입니다. (hwa@yna.co.kr)

#광화문광장 #거리응원 #월드컵 #포르투갈전 #안전사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카테고리 : 사회

#16강까지 #광화문광장은 #다시 #붉은 #물결

오늘의 인기영상

01:14
02:04
02:05
01:46
02:04
02:00
01:59
02:14
01:15

    최근 재생목록에 추가됨
    ‘나중에 볼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