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가나에 2-3 석패…16강 진출 '빨간불'

premium 17 조회 ㆍ 1month(s) ago

벤투호, 가나에 2-3 석패…16강 진출 '빨간불'

앵커

조금 전 끝난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우리 축구대표팀이 가나에 2대 3으로 아쉬운 패배를 당했습니다.

조별리그 성적 1무 1패가 된 벤투호의 16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홍석준 기자.

기자

네, 통산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승리가 아직 없었던 우리 대표팀, 이번에도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습니다.

양 팀 합쳐 5골이 터지는 치열한 난타전 끝에 2-3으로 아쉽게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우리 대표팀은 전반 초반 주도권을 쥐고 가나를 압도했습니다.

10여분 사이 코너킥 7개를 유도할 만큼 경기를 잘 풀어나갔는데요.

하지만 전반 24분 프리킥 상황은 문전 혼전으로 이어졌고, 모하메드 살리수에게 첫 실점을 내줬습니다.

앙드레 아유 팔에 맞은 것으로 보였는데 VAR 판독 후에도 핸들링 반칙으로 선언되지 않았습니다.

이후 가나의 공격이 살아났고 10분 뒤 모하메드 쿠두스의 헤더 추가 골로 격차가 벌어졌습니다.

0-2로 끌려간 채 전반을 마친 대표팀.

후반 8분 '원톱'으로 선발 출전한 조규성이 김진수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하며 우리 대표팀의 이번 대회 첫 유효 슈팅을 기록했습니다.

조규성은 곧바로 5분 뒤 후반 초반에 투입된 '슛돌이' 이강인의 날카로운 크로스에 머리를 잘 갖다 대면서 만회 골에 성공했습니다.

이 골은 이번 월드컵 대회 첫 번째 득점이기도 했습니다.

만회 골을 넣은 지 3분 뒤, 조규성이 이번에는 김진수의 크로스를 다시 머리에 맞춰 승부의 균형을 맞췄습니다.

조규성은 한국 선수 최초로 월드컵 본선 한 경기 멀티 골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하지만 후반 23분 수비 집중력 저하로 모하메드 쿠두스에게 추가 골을 헌납하면서 다시 리드를 내줬습니다.

이후 나온 이강인의 프리킥과 김진수의 일대일 찬스가 골로 연결되지 않은 것이 아쉬웠습니다.

벤투 감독은 경기 막판 큰 정우영을 빼고 황의조까지 투입하며 득점을 노렸습니다.

하지만 10분이 주어진 후반 추가시간에 이강인의 패스를 받은 조규성의 슈팅 등이 골키퍼에 막혔고, 안면 부상이 있는 손흥민이 헤더까지 시도해봤지만,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경기 종료 직전 코너킥이 선언이 됐지만, 주심은 종료 휘슬을 불었고 벤투 감독은 항의하다 퇴장 명령까지 받았습니다.

결국 가나에 무릎을 꿇은 벤투호는 1무 1패로 16강 진출에 빨간불이 들어왔습니다.

16강행의 실낱같은 희망을 살리려면 다음 달 3일에 있을 포르투갈과의 마지막 3차전을 무조건 승리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joone@yna.co.kr)

#벤투호 #조규성 #이강인 #손흥민 #가나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카테고리 : 국제

#벤투호 #가나에 #2 #3 #석패…16강

오늘의 인기영상

02:56
02:02
02:03
01:59
02:04
01:46
02:23
01:28
02:14

    최근 재생목록에 추가됨
    ‘나중에 볼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