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후 정부-화물연대 교섭…위기경보 최고단계로

premium 12 조회 ㆍ 2month(s) ago

잠시후 정부-화물연대 교섭…위기경보 최고단계로

앵커

화물연대의 총파업이 닷새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잠시 후 국토교통부와 화물연대가 첫 교섭을 갖습니다.

정부는 물류 피해가 커지자 위기경보단계를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한 상태입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덕재 기자.

기자

네, 정부 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 나와 있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화물연대와 정부가 이번 파업 후 처음으로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습니다.

오후 2시 이곳 세종청사에서 만날 예정입니다.

양측의 공식 대화는 지난 15일 이후 처음입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의 일몰제를 폐지하고 적용 대상을 확대해달라며 지난 25일부터 무기한 파업 중입니다.

지난 6월에 이어 올해만 두 번째인데요.

과로·과적·과속 등을 막기 위해 정부가 운임 일정부분을 무기한 보장하고, 벌크 시멘트 트레일러(BCT) 외에 다른 차종에도 확대해야 한다는 겁니다.

국토부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앞서 원희룡 장관은 "화물연대 주장과 달리 일몰제 폐지 등을 약속한 적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후 전국 주요 지역 철강·레미콘 등 생산 업체들을 방문해 엄정대응 원칙을 재확인했습니다.

또, '정부가 안전운임제 품목 확대를 검토한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국토부는 해명자료를 통해 "오늘 면담에서 품목 확대 관련 면담은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습니다.

이렇게 양측의 의견차가 워낙 커 협상이 순조롭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정부는 오늘 오전 파업에 따른 위기 경보 단계를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했습니다.

위기경보체계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이뤄져있습니다.

정부는 화물연대의 파업 예고 직후인 지난 15일 '관심'에서 '주의'로 올렸고, 파업이 시작되기 전날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했습니다.

위기경보단계가 최고 수준으로 올라감에 따라, 정부의 대응 기구도 범정부 차원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강화됐습니다.

지금까지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DJY@yna.co.kr)

#안전운임제 #화물연대파업 #위기경보체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카테고리 : 사회

#잠시후 #정부 #화물연대 #교섭…위기경보 #최고단계로

오늘의 인기영상

01:34
03:08
01:46
01:28
02:02
02:03
01:59
02:04
02:17

    최근 재생목록에 추가됨
    ‘나중에 볼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