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역 살인' 전주환 계획범죄…"막을 수 있었던 비극"

premium 93 조회 ㆍ 2month(s) ago

'신당역 살인' 전주환 계획범죄…"막을 수 있었던 비극"

앵커

신당역 살인 사건의 피의자 전주환의 계획 범죄 정황이 계속해서 드러나고 있습니다.

피해자의 안타까운 희생을 추모하는 시민들의 발걸음도 계속되고 있는데요.

신당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한채희 기자.

기자

네, 신당역에 나와 있습니다.

지난 15일 마련된 이곳 추모공간에는 한쪽 벽면을 가득 채울 만큼 많은 양의 메모가 붙어 있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빌고,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하는 바람이 담겨 있습니다.

경찰 수사를 통해 전 씨의 계획 범죄 정황도 계속해서 드러나고 있습니다.

경찰은 오늘(20일) 시연을 통해 전 씨가 내부망의 허점을 이용해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이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지난해 10월 불법촬영 혐의로 고소당한 전 씨는 직위가 해제된 이후에도 내부망에서 피해자의 집 주소와 근무 정보를 찾은 것으로 드러났는데요.

주소를 알게 된 전 씨는 범행 당일까지 총 네 차례에 걸쳐 구산역 일대를 배회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이미 이사 가고 난 피해자를 만나지 못하자 전 씨는 구산역 내부망에서 근무지와 시간을 확인한 뒤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전 씨는 1심 재판에서 징역 9년을 구형받게 되자 범행을 결심했다고 진술한 걸로 알려졌는데요.

경찰은 내일 아침, 전 씨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입니다.

앵커

비극을 막을 수 있었다는 목소리도 계속 나오고 있는데, 오늘 피해자 법률대리인이 기자회견을 열었다고요?

기자

네, 피해자는 전씨로부터 300차례 넘는 스토킹과 협박에 시달렸지만 전 씨는 구속되지 않았습니다.

지난 달 1심에서 통상 중범죄에 해당하는 징역 9년을 구형받을 때도 전 씨는 불구속 상태였는데요.

직위가 해제됐는데도 내부망에 접속할 수 있는 권한이 살아있단 점 역시 문제로 제기됩니다.

피해자 법률대리인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 보호에 적극적이지 못했던 수사·사법 기관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비극적인 참사에 대한 안타까움이 이어지는 가운데, 스토킹 피해자를 보호할 수 있는 적극적인 대책 마련에 대한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신당역에서 연합뉴스TV 한채희입니다.

#전주환 #신당역_살인 #계획범죄 #불법촬영 #스토킹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카테고리 : 사회

#신당역 #살인 #전주환 #계획범죄…막을 #수

오늘의 인기영상

02:31
02:03
01:55
02:02
01:24
01:36
04:49
01:53
02:37

    최근 재생목록에 추가됨
    ‘나중에 볼 동영상’